정보화마을 무안 팔방미인마을

  • HOME
  • 로그인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오미자관광 마을공간

    갯벌세발낙지

    갯벌세발낙지

    무안 갯벌세발낙지의 특징

    발이 가늘어 세발낙지라 불리운다.
    무안을 비롯하여 목포, 영암의 연근해에서 주로 잡혔으나 금호방조제 축조이후 주로 무안지역의 갯벌에서 잡히고 있다.

    무안지역의 갯벌은 각종 생선회의 맛이 다른 지역보다 월등하다.
    세발낙지는 발이 가늘어 부드럽고 쫄깃쫄깃하면서 향미가 있어 입안에 착 달라붙는 낙지 특유의 맛이 있고 무안읍 공용터미널 뒷골목은 낙지골목으로 유명하며 낙지를 깨끗하게 씻어 식초에 찍어먹는 맛은 (일명 기절낙지) 무안지역에서만이 느낄 수 있는 별미이다.

    낙지의 효능

    -동의보감발췌- 한자어로는 석거(石距)라고 하며, 장어(章魚) ·낙제(絡蹄)라고도 쓴다.
    《자산어보(玆山魚譜)》에 보면, 맛이 달콤하고 회 ·국 ·포를 만들기 좋다고 하였으며, 《동의보감(東醫寶鑑)》에 성(性)이 평(平)하고 맛이 달며 독이 없다고 하였다. 단백질과 타우린 함량이 많아 스트레스를 저하시키고 강한 스테미나를 키워 준다.

    -민간요법-
    사교창(뱀에 물려 생긴 상처)에 낙지를 태워 그 연기를 뱀에 물린 자리에 쏘인다. 또한 낙지를 거멓게 태워서 가루낸 다음 가루를 물린 자리에 뿌린다. 낙지의 특이한 맛 성분은 주로 베타인이며, 신경을 안정시키는 아세틸콜린을 많이 포함하고 있다. 무기질이 풍부하고 양질의 단백질을 많이 함유하여, 아미노산 조성상 생선, 소나 돼지고기와 비교해도 영양가가 떨어지지 않는다. 콜레스테롤이 많으나, 이를 낮추는 효과가 있는 타우린이 들어있어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타우린은 생선류에 들어 있는 황(S)을 포함한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시력을 회복시키고 빈혈에도 효과적이다.

    운저리

    운저리

    전국에서 유일한 운저리회 별미음식

    싱싱한 운저리의 뼈를 발른다음, 양파, 당근, 호박, 깻잎, 고추, 집에서 담근 식초를 초고추장과 함께 비비면 그게 바로 운저리회무침이다. 전국에는 여러가지 각종 회가 있지만 운저리회는 팔방미인마을에서만 맛을 볼 수 있는 향토별미음식이다. 깨끗한 청정 갯벌에서 자란 운저리를 집초와 각종 양념을 사용하여 만든 회를 양파김치와 곁들여 먹으면 갯벌내음과 쫄깃한 고기맛이 천하일품이다.

    요리법

    마을연혁
    운저리구이 고소하고 바삭바삭하고 술안주와 아이들 간식거리로 영양만점.
    운저리전 뼈를 다 발라서 달걀과 밀가루를 입혀 지진다.
    운저리회 뼈를 다 발라서 통깨를 뿌린 후 초장에 찍으면 갯벌내음과 쫄깃한 고기맛이 천하일품.

    바지락

    바지락

    바지락의 특징

    껍데기는 길이 약 40mm, 높이 약 30mm로 큰 개체는 껍데기길이가 약 60mm에 달하는 것도 있다. 껍데기는 달걀 모양 타원형으로 부풀어오른 모양이며 딱딱하다. 표면의 방사륵(放射肋:각정에서 배 가장자리를 향해 성장선을 가로질러 늘어난 주름)은 앞부분과 뒷부분에서 강하며 성장맥(成長脈)과 교차하여 그물맥을 나타낸다. 각피는 거칠고 크기·무늬·형태 등이 서식지에 따라 다르다.

    각정이 앞쪽으로 조금 치우쳐 있고 인대가 뚜렷하다. 촉수의 돌기가 없이 간단하다. 색깔은 변이가 많으며 왼쪽껍데기와 오른쪽껍데기가 서로 다른 것도 있다. 교면(빻面)에는 주치(主齒)가 3개 있고 외투막의 가장자리는 비교적 크게 패어 있다.

    내만성으로 조간대의 모래나 진흙이 섞인 곳에 분포한다. 어린 조개는 부풀어오른 정도가 약하며 족사(足絲)로 돌에 붙어 산다. 산란기는 초여름부터 초가을이며 5월과 10∼11월의 2회 성기(盛期)가 있다. 번식과 성장이 빨라서 양식도 하는데, 1㎡당 0.5∼5kg을 수확할 수 있으며 1년간 성장하면 길이가 1.5∼1.6배, 무게는 2.9∼3.5배가 되며 간조 때 4∼5시간 노출되고 모래가 많은 펄의 자갈이 섞인 곳이 적지이다.

    젓갈을 담그거나 날것을 요리하여 먹지만 늦봄부터 초여름까지의 번식기에는 중독의 위험이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양식이 쉬워 연안어민들이 예로부터 많이 양식했고, 식품으로 소비되는 것 외에 최근에는 수출용 통조림의 원료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 사람이 가장 많이 먹는 조개이다. 한국(특히 서해안)·사할린섬·일본·중국·타이완 등지에 분포한다.